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통령 “야당, 전쟁하듯 하는 건 부당”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강 장관에게 “ 능력으로 보여주셔야 한다. 반대했던 분들이 ‘잘못 알았구나’ 하도록 잘해 달라”고 말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강 장관에게 “ 능력으로 보여주셔야 한다. 반대했던 분들이 ‘잘못 알았구나’ 하도록 잘해 달라”고 말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지난 16일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로 ‘장관 1호 낙마자’가 나왔지만 청와대는 더 이상 물러서지 않았다. 야당이 반대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그대로 임명하며 오히려 야당을 몰아세웠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강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국회에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오지 않은 상태에서 임명한 것은 좀 유감”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에선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등 야 3당의 반대 속에서 임명을 강행할 수밖에 없는 데 대한 심적 부담을 드러냈다는 해석이 나왔다. 하지만 이 표현을 제외하면 나머지는 대부분 야당을 비판하는 발언이었다.
 
관련기사
 
특히 “마치 대통령과 야당 간에 승부 또는 전쟁을 벌이는 것처럼 하는 것은 참으로 온당하지 못하다”며 야당의 태도를 문제삼았다. 그러면서 “(야당에 대한 전쟁 등의) 그런 표현들에서 빨리 벗어나는 것이 우리 정치가 가야 할 과제”라고도 했다.
 
청와대 역시 문 대통령의 진심을 야당이 이해해 달라고 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취임식 전에 야당을 방문하고, 역대 가장 빠르게 각 당의 원내대표를 초청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눈 일련의 과정에서 대통령이 국민에게 보여드린 협치와 의회 존중의 진심을 있는 그대로 받아줄 것을 다시 한번 정중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정무라인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야당과 전쟁을 한다든가 선전포고로 받아들이면 안 된다”면서도 “야당이 야당으로서의 정치적 입지를 위해 계속 주장한다면 대통령으로선 수용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국정이 비상상황이고 하루라도 빨리 국정 공백을 메워야 한다는 게 청와대의 제1 목표인 만큼 앞으로도 (야당이 합당하지 않은 이유로 장관 임명을 막을 경우) 청와대는 이런 기조를 유지할 수밖에 없다”고도 했다. 야당의 반대를 달래는 것보다는 국정 정상화가 우선이라는 설명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청와대를 적극 엄호하며 야당에 각을 세웠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마녀사냥을 멈추어야 합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려 “(야당은) 국민께서 촛불정신으로 만든 문재인 정부를 사사건건 반대하고 정부 구성도 가로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야당은 40년 전 사생활과 사정을 미리 왜 알아내지 못했느냐며 검증의 문제로 2차 전선을 이어가고 있다”며 “물 들어올 때 노를 저으라는 말도 있다지만 지금 야당의 형국은 오히려 민심이라는 물이 빠지고 있음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의 강공 모드는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율이 80%를 넘는 상황에서 야당이 오래 버티기는 힘들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전날 당내 전략통인 일부 의원들과 심야회동을 했다. 약 세 시간 동안 이어진 이 회동에선 “강 장관 임명을 추경안 처리 등과 연계해도 야당이 이길 수 있는 싸움이 아니다”는 분석이 우세했다고 한다. 
 
추인영·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