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경화 “한·미 정상회담이 코앞” 임명장 받자 곧바로 외교부 출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8일 오후 3시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출근해 곧바로 업무에 돌입했다. 1시간 전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직후였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아무래도 한·미 정상회담이 코앞이고 준비가 시급해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나왔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북한의 핵 동결 시 한·미 연합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밝힌 것이 정부의 공식 입장인가’ ‘딸의 국적 문제는 어떻게 됐는가’ 등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은 채 엘리베이터를 타고 17층 장관 집무실로 향했다.
 
강 장관은 곧바로 간부회의를 주재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강 장관은 한반도평화교섭본부, 북미국 등 관련 실·국으로부터 한·미 정상회담 준비 상황, 북핵 대응 상황 등 일련의 보고를 받고 현안을 점검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강 장관이 밝힌 대로 한·미 정상회담(현지시간 29~30일)이 당면 현안이다.
 
북핵 공조,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문제 등 양국 정상이 처음으로 얼굴을 맞대고 합을 맞춰 봐야 할 현안도 수두룩하다. 이를 위해 정상회담 전 장관급 회담에서 의제와 일정 등을 협의하는 절차가 필요하지만, 물리적으로 여의치 않다고 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일정 때문에 강 장관의 방미를 잡기가 쉽지 않다. 여의치 않을 경우 대면이 아닌 전화 협의를 해야 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강 장관에게 내린 또 다른 임무는 조직 개혁이다. 문 대통령은 임명장 수여 뒤 차담회에서 “외교부에 아주 좋은 엘리트들이 모여 있는데도 지나치게 외무고시 (출신 외교관) 중심으로 폐쇄적인 구조가 돼 있다. 외교부 분들이 좀 더 분발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4대국 중심 외교를 하고 있는 것도 그렇다. 유럽연합(EU)·아세안·아프리카 등으로 다변화가 필요하고 대사 임명 시에도 조금 더 개방해서 민간 전문가와 여성들로 넓히면 (우리 외교가) 빠르게 발전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강 후보자는 “업무는 폭주하는데 인력은 부족해서 (조직에) 상당한 피로함이 있는 것 같다. 절대적 인원을 늘려야 할 것 같고, 업무 방식의 비효율성 등 조직 문화를 바꿔놓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인력) 확충 과정에서 새로운 피를 수혈받을 수 있도록 민간 전문가 채용 등 인적 구성이 다양해지는 충원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이 “많이 도와주십시오, 대통령님”이라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국가적으로 뒷받침해 주겠다”고 화답하기도 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