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 동창리 발사대 50m 옆 새 시설 공사 중

지난 3월 북한은 김정은 노동위원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출력 발동기(엔진) 분출시험을 실시했다. 이날 지상시험에 통과한 엔진은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에 탑재됐다.  [사진 노동신문]

지난 3월 북한은 김정은 노동위원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출력 발동기(엔진) 분출시험을 실시했다. 이날 지상시험에 통과한 엔진은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에 탑재됐다. [사진 노동신문]

북한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의 서해 위성발사장에 새로운 시설물을 세우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 온라인 매체 38노스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서해 위성발사장은 지난해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하고 대출력 발동기(엔진)의 지상분출 시험을 한 곳이다.
 
38노스가 지난 10일 상업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 발사대에서 동남쪽으로 50m 떨어진 5000㎡ 넓이의 지점에서 굴착작업이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공사는 2014~2015년 진행되다 2015년 중반 갑자기 중단됐다. 그러다 올 3월 재개된 것으로 보인다고 38노스가 전했다. 38노스에 따르면 새로운 시설의 전체 면적은 920㎡며 용도는 지원 시설로 추정된다. 정보당국은 북한이 서해 발사장 발사대 옆에 조립시설을 설치한 데 이어 신축하는 이 건물이 미사일 발사 현장 은폐 시설일 수도 있다는 데 주목하고 있다. 이 경우 한·미가 인공위성 등을 통해 장거리 로켓 발사를 사전 탐지하는 게 어려워질 수 있기 때문이다.
 
북한은 지난 10일 노동신문을 통해 “우리가 최근에 진행한 전략무기 시험들은 주체 조선(북한)이 대륙간탄도로켓(ICBM)을 시험발사할 시각이 결코 멀지 않았다는 것을 확증해 주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새로운 엔진 테스트를 진행하거나 발사가 임박했다는 정황은 없지만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대륙간탄도로켓 시험발사 사업이 마감 단계에 이르렀다”고 밝힌 만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강행할 가능성이 크다는 게 한·미 정보당국의 분석이다. 이와 관련해 정보당국 관계자는 “북한이 4·15 열병식에서 공개한 신형 미사일 5종 가운데 3종은 두 달 새 공개했다”며 “나머지 2종은 고체엔진을 사용하는 ICBM급 미사일이다. 이들도 연내 시험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 미사일방어국(MDA)이 개발을 검토하고 있는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요격 무인기 체계에 가장 근접한 고고도 정찰 무인기 RQ-4 글로벌 호크. [사진 노스럽 그루먼]

미국 미사일방어국(MDA)이 개발을 검토하고 있는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요격 무인기 체계에 가장 근접한 고고도 정찰 무인기 RQ-4 글로벌 호크. [사진 노스럽 그루먼]

 
북한의 ICBM 프로그램 속도가 빨라지자 이에 대응하는 미국의 노력도 가속화하고 있다. 미국 미사일방어국(MDA)은 최근 적국의 ICBM을 상승 단계에서 요격하는 무기체계 개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제인스·내셔널인터레스트 등 군사전문 매체들이 보도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