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와대, 이번주부터 인사추천위 가동

청와대가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낙마를 계기로 이번주부터 인사추천위원회를 가동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18일 “인수위 없이 정부가 출범한 데다 인사추천위를 구성해야 할 청와대 수석 상당수가 공석이었다”며 “이제 안정이 됐으니 인사를 체계적으로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인사추천위는 대통령 비서실장을 위원장으로 인사수석이 간사를 맡고 정책·안보실장, 정무·민정·국민소통수석, 국정상황실장 등이 참여한다. 노무현 정부 때도 인사추천위가 상시 가동됐다. 당시 인사수석실의 ‘추천안’과 민정수석실의 ‘검증안’을 놓고 격론을 벌여 누가 가장 적합한 인사인지 가려내는 구조였다. 추천과 검증을 분리하고 민정수석실의 검증안을 재검증하는 게 핵심이다. 문재인 정부는 그동안 인사·민정수석실 주도로만 해 왔다.
 
인사추천위가 가동되면 무엇보다 검증 대상의 폭이 넓어질 전망이다. 인사·민정수석실이 약식 검증 대상자 폭을 5~6배수로 늘려 인사추천위에 먼저 보고하게 된다. 인사추천위는 심사를 통해 3배수의 정밀 검증 대상자를 가려낸다. “인사·민정수석뿐 아니라 다른 수석들도 검증 대상자의 자질과 도덕성을 한 번 더 들여다볼 수 있게 돼 검증도 자연스레 강화된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다만 공석인 법무부·산업통상자원부·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기존 검증자료를 바탕으로 이르면 다음주 초 발표할 계획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인사추천위와 공석인 장관 발표는 상관없다”며 “검증이 끝나는 대로 후보자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