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해군 첫 여군 함장과 고속정 편대장 탄생

고령함 함장 안희현 소령(左), 321고속정 편대장 안미영 소령(右)

고령함 함장 안희현 소령(左), 321고속정 편대장 안미영 소령(右)

해군 역사상 처음으로 여군 함장과 여군 고속정 편대장이 탄생했다. 37세 동갑내기인 안희현 소령(해사 57기)과 안미영 소령(사후 98기)이 주인공이다.
 
18일 해군은 안희현 소령을 소해함(기뢰제거함)인 ‘고령함’의 함장으로 선발했다고 밝혔다. 안 소령은 이달 중 해군교육사령부에서 교육을 마치고 8월 초 정식으로 부임할 예정이다. 1945년 해군 창설 이후 첫 여군 함장이다. 2001년 여군 장교가 함정에 배치되기 시작한 이후로는 16년 만이다.
 
안 소령에게는 ‘최초’라는 타이틀이 어색하지 않다. 그는 1999년 해군의 첫 여자 사관생도로 입교해 2003년 임관했다. 이후 구조함 항해사, 호위함 전투정보관, 상륙함 부함장 등을 역임했다. 그의 남편인 신주호(37·해사 56기) 해병 소령은 해병대사령부 정보상황실장이다. 안 소령은 “사관학교에 입교한 순간부터 ‘처음이라고 두려워하지 말자’는 신조로, 여군이 아니라 적과 싸워 우리의 바다를 지키는 해군장교로 근무해 왔다”며 “함장으로 취임하면 부여된 임무를 100% 완수하기 위해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군의 첫 여군 고속정 편대장인 안미영 소령은 다음 달 중순부터 부산항만 방어와 남해 경비를 수행하는 해군 3함대 예하의 321 고속정 편대를 이끈다. 그는 2003년 해군사관후보생으로 임관한 뒤 고속정 정장, 초계함 부함장 등을 지냈다. 해군은 2012년부터 여군에게도 고속정을 지휘하는 정장 보직을 부여해 해상전투 지휘관에 여성 장교를 임명했지만 2척의 고속정을 지휘하는 편대장으로 여성을 임명한 건 처음이다. 그는 “부하들이 믿고 따를 수 있는 지휘관으로 인정받고 싶다”며 “전투전문가로서 대한민국의 바다를 철통같이 지키겠다”고 말했다.
 
여군이 해군에서 차지하는 위상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현재 해군에서 여군이 차지하는 비율은 장교의 7.6%, 부사관의 5%다.
 
김록환 기자 rokany@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