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AI 폭탄 맞은 닭고기 수출, 작년 100분의 1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로 올해 들어 닭고기 수출이 사실상 중단된 것으로 나타났다. 야심 차게 추진했던 중국으로의 삼계탕 수출도 끊겼다.
 
1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1∼5월 닭고기 수출물량은 139t에 그쳤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 1만1831t보다 98.8% 급감한 수치이다. 작년 물량의 100분의 1 수준으로, 사실상 수출이 끊긴 셈이다. 수출 금액은 같은 기간 1267만 달러에서 30만 달러로 97.6% 줄었다.
 
닭고기 수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베트남과 홍콩에서 한국산 닭고기 수입을 금지한 탓이다. 베트남으로의 닭고기 수출액은 지난해 1∼5월 1029만 달러에서 올해 11만 달러 규모로 99.0% 감소했다. 대(對) 홍콩 닭고기 수출액은 같은 기간 122만5000 달러에서 5만5000 달러로 95.5% 줄었다.
 
베트남과 홍콩 정부는 지난해 말부터 우리나라 닭고기의 수입 중단을 시·도별로 차례로 통보했다. 올해 1∼5월 삼계탕 전체 수출물량은 913t으로 작년 동기 대비 16.1% 증가했고, 수출액은 약 414만 달러로 19.2% 늘었다. 주요 수출 대상국인 미국과 일본으로의 수출액이 각각 55.1%, 10.2% 늘면서 전체 삼계탕 수출이 작년보다 증가했다.
 
그러나 지난해 6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한 중국으로의 수출은 AI 관련 검역 조건에 따라 중단됐다.
 
이에 따라 삼계탕을 ‘K-푸드’의 선봉장으로 내세워 수출을 확대하려던 정부와 식품업계의 계획에도 차질이 생겼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AI가 진정세를 보이면서 닭고기 등의 수출 재개를 베트남 등과 협의 중이었으나 최근 다시 발생했던 AI가 장애가 됐다”며 “현재 닭고기 수출은 사실상 전면 중단된 상태이며, 삼계탕도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