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SK, 글로벌 제약사 BMS 아일랜드 공장 통째로 인수

SK가 인수한 브리스톨 마이어스 스큅(BMS)의 아일랜드 스워즈 의약품 공장 전경. [사진 SK]

SK가 인수한 브리스톨 마이어스 스큅(BMS)의 아일랜드 스워즈 의약품 공장 전경. [사진 SK]

SK그룹이 글로벌 제약사의 원료의약품(API) 공장을 인수한다.
 
SK㈜는 생명공학 분야 자회사 SK바이오텍이 아일랜드 스워즈에 있는 브리스톨 마이어스 스큅(BMS)의 원료의약품 생산 공장을 인수하기로 했다고 18일 발표했다.
 
국내기업이 글로벌 제약사의 생산설비를 통째로 인수하는 것은 처음이다. 양사 협의에 따라 구체적인 인수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지주회사인 SK가 올해 상반기 맺은 계약 중 가장 큰 건으로 알려졌다.
 
이번 인수로 SK바이오텍은 BMS의 생산설비, 전문인력과 함께 주요 제약사에 대한 의약품 원료 공급계약을 확보하게 된다.
 
BMS가 가진 합성의약품 공급 계약 중 영국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에 대한 공급 계약이 확보된 자산 중에 가장 크다.
 
스워즈 공장에서 생산되는 원료는 최근 인구 고령화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항암제·당뇨치료제·심혈관제 등에 쓰인다. 지난해 매출은 약 2000억원 규모로 전해진다.
 
스워즈 공장 인수에는 3년가량 걸렸다. BMS는 자사의 주력 제품의 원료 공급 계약까지 넘겨야 하는 만큼 업체 선정에 까다로운 조건을 제시했기 때문이다. 130년 전통의 제약회사인 BMS는 지난해 190억 달러(약 21조원)의 매출을 기록한 선도 제약 업체다. SK바이오텍은 지난 10년간 이곳에 원료의약품을 공급하며 신뢰를 쌓아왔다.
 
SK는 이번 계약을 발판으로 유럽시장과 세계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는 전략이다. SK 관계자는 “이번 인수합병은 아일랜드 정부와 아일랜드 투자청(IDA)이 적극적으로 지원해 성사된 것”이라며 “유럽 내 사업 확장에도 지속적인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결해야 할 과제도 만만치는 않다. 우선 BMS의 유럽 판매망과 생산 노하우가 SK에 성공적으로 착근될지 미지수다. 이번 인수합병이 ‘설비 쇼핑’에 머무르지 않기 위해선 BMS와 SK의 정제기술이 시너지로 이어져야 한다. 제약·바이오 부문은 SK그룹이 ‘포스트 반도체’를 준비하며 내세운 핵심 성장산업 중 하나다. 그만큼 거는 기대는 크다.
 
바이오텍이 주력하고 있는 의약품위탁생산(CMO) 시장은 연 6.6%씩 성장해 2020년까지 약 85조원 규모로 커질 것으로 기대되는 분야다. 노바티스 등 덩치 큰 글로벌 제약 업체들은 신약 개발에 전념하고, 생산은 믿을 만한 곳에 맡기는 형태로 제약 산업이 재편되고 있어서다.
 
BMS가 아일랜드 시설을 팔기로 한 이유도 원료 생산은 CMO에 맡기는 게 효율적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메이저 제약사들은 개발 기간을 줄이고 품질을 높이기 위해 임상 연구 단계에서 CMO를 선정해 신약 출시까지 함께 가는 추세다.
 
2015년 SK바이오팜에서 분사한 SK바이오텍의 지난해 매출은 1012억원, 영업이익은 매출의 약 30%다. 지난 2월 기준 올해 목표의 70%(900억원) 수주가 이미 완료됐다. 앞으로 생산 능력은 현재 16만L 에서 2020년 80만L로 늘어난다.
 
제약업계는 지난해 한미약품 기술계약 해지와 내부정보 유출 파문으로 한차례 홍역을 치뤘지만 최근 제 궤도를 찾아가고 있다. SK외에도 삼성·LG ·코오롱 등 대기업 계열 업체들이 생산시설을 확대하는 등 투자가 지속되고 있고 가시적 성과가 임박한 곳도 많다. 또다른 대형 CMO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매출 2272억원을 기록해 전년(674억원) 대비 큰 폭으로 성장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304억원으로 적자 폭이 전년 대비 30% 줄었다.
 
중추신경계 신약개발에 집중해 온 SK바이오팜의 경우 뇌전증(간질) 신약(YKP3089)의 미국 판매를 눈 앞에 두고 있다. 미국 판매가 시작되면 연간 매출 1조원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오롱생명과학도 신약 허가를 목전에 두고 있다. 신약 인보사(퇴행성관절염치료제)가 미국에서 조만간 임상3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올해 LG화학으로 편입된 생명과학사업본부(옛 LG생명과학) 역시 지난해 매출 5323억원, 영업이익 472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18%, 87% 성장한 것이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