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굿모닝 내셔널]쿨링포그에서 쿨루프까지…대프리카의 톡톡튀는 더위나기 비법

 
대구 국채보상공원에 설치된 쿨링포그.[사진 대구시]

대구 국채보상공원에 설치된 쿨링포그.[사진 대구시]

대구의 여름은 국내 어느 도시보다 뜨겁다. 그래서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라 불리기도 한다. 폭염경보가 내린 18일 오후 대구 달성군의 낮 최고기온은 37.2도를 기록했다. 전국 최고 온도다. 지난 12일 대구의 한 가정집에 바나나가 열렸다는 소식은 '뜨거운 대구'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그렇다고 더위의 공격을 무작정 받을 수만은 없다. 폭염에 맞선 다양한 더위 대비책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병입 수돗물을 나누고 있는 모습.[사진 대구시]

병입 수돗물을 나누고 있는 모습.[사진 대구시]

 먼저 쿨링포그(Cooling Fog). 파이프에 노즐을 촘촘하게 설치한 뒤 물을 안개처럼 분사하는 시스템이다. 미세한 물 분자가 기화하면서 열을 빼앗아 주위 온도를 3∼5도 낮춘다.  
 2014년 여름 대구 국채보상공원에서 최초 등장한 이후 지난해 2·28기념공원, 김광석 길, 동성로, 근대골목 등 4곳에 쿨링포그가 설치됐다. 올여름 동대구역 광장과 새 명소로 이름난 앞산 공룡공원. 시민들의 산책로인 달서구 이곡장미공원ㆍ수성구근린공원 등 8곳에 쿨링포그 시설이 더 설치된다. 쿨링포그는 지난 4월 서울에서도 인사동에 설치할 계획이라며 벤치마킹을 해갔다. 
 
대구 수성4가 근린공원에 설치된 물놀이장.[사진 대구시]

대구 수성4가 근린공원에 설치된 물놀이장.[사진 대구시]

 ‘쿨루프’는 올해의 '신무기'다. 햇빛과 태양열을 반사하는 특수 도료를 건물 지붕에 시공해 건물의 온도를 낮춘다. 대구시는 사업비 1억8400만원을 들여 지역 소방서 건물과 대구사격장, 보건환경연구원에 쿨루프를 시공했다. 대구시 자연재난과는 대구시시설안전관리사무소에 시범적으로 도료를 칠해 시험했다. 그랬더니 쿨루프 시공이 된 건물 외벽 온도는 섭씨 41도 정도를, 시공이 안 된 건물 외벽은 섭씨 61도 정도로 20도 이상 차이를 보였다.
 
'몽골식' 텐트도 볼 수 있다. 올여름 도심 주요교차로 18곳에 대구시가 예산 1000만원을 들여 텐트를 쳤다. 관광객이나 시민들이 도로 한편에 세워진 텐트에서 잠시 더위를 피하며 횡단보도 신호를 기다릴 수 있다. 일종의 도심 간이 폭염 대피소다.  
 
대구시는 '물병 작전'도 편다.  2013년 여름부터 시민들에게 폭염특보 발효 때마다 시원한 물이 담긴 물병을 나눠주고 있다. 냉동 탑차에 물병을 싣고 다니면서다. 공원이나 도시철도 역사, 도심 주요 교차로 부근에 탑차를 세워두고 시민들에게 물을 건넨다. 물병은 일반적인 생수병과 같이 생겼다. 다만 기업에서 만드는 생수가 아니라 대구시가 만든 달구벌 맑은 물이란 이름의 병입 수돗물이다. 지난해엔 6월 20일부터 8월 25일까지 12만5720병을 시민에게 전달했다. 
 
부채 7215개도 이때 함께 나눴다. '쿨스카프'로 불리는 '물수건'을 나누기도 한다. 땀을 식히라면서 쪽방 거주주민 등 저소득층에게 물수건을 전한다. 
 
물놀이장도 곳곳에 있다. 북구 함지공원, 동구 신암근린공원, 수성구 수성근린공원, 서구 이현공원 등 9곳이나 된다. 야영장도 여름마다 등장한다. 북구 산격동 산격대교 아래 잔디광장 1만㎡를 야영장으로 만든다. 여름 전엔 시민들이 운동을 하거나 산책하는 곳으로 쓰인다.
 
 
중앙분리대 옆에 살수용 노즐을 설치한 클린로드시스템이 작동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대구시]

중앙분리대 옆에 살수용 노즐을 설치한 클린로드시스템이 작동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대구시]

 
대구 만촌네거리~계명대역 사이 9.1㎞에 도심 바닥 온도를 낮추는 클린로드 시스템도 있다. 2013년부터 가동 중인 대구의 클린로드는 도로 바닥에 물을 수시로 뿌려주는 폭염 대비 장치다. 도로 자체의 온도를 20도 이상 낮춘다. 시각적인 시원함을 주는 벽천분수도 있다. 
 지하에 있는 대구 도시철도 역사 대합실 61곳은 여름철에 폭염대피소로 깜짝 변신한다. 대합실엔 선풍기·정수기·의자·테이블 등이 갖춰진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관련기사
 
굿모닝 내셔널 더보기
굿모닝 내셔널

굿모닝 내셔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