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원전 ‘고리 1호기’ 19일 영구정지… 40년 만에 역사 속으로

19일 폐로를 앞둔 고리 원자력 발전소. [ 사진 부산시]

19일 폐로를 앞둔 고리 원자력 발전소. [ 사진 부산시]

대한민국 최초 원자력발전소인 ‘고리 1호기’가 원자로 불을 끈다. 1977년 6월 19일 첫 발전을 시작한 지 40년 만이다.
 
한국수력원자력은 17일 오후 1시부터 원전 터빈 속도를 줄인 뒤 오후 6시쯤 완전 정지시킬 계획이다. 터빈은 원자로에서 만든 고온ㆍ고압의 수증기를 에너지로 변환시켜 발전기를 돌리는 역할을 한다. 사람으로 치면 원전의 심장인 셈이다.  
 
터빈을 정지시키면 300도에 달하던 원자로 온도가 냉각제의 힘으로 서서히 내려간다. 그러다 19일 0시(18일 밤 12시)엔 90여도까지 떨어진다. 93도 이하 원자로는 ‘저온 정지상태’라고 일컫는데 이를 기점으로 한수원은 원전 영구정지 판정을 내린다.
 
부산 기장군에 세워진 고리 1호기는 40년 동안 15만5260GWh(기가와트시)의 전력을 생산했다. 1GWh는 4인 가구 기준 약 10만 가구가 하루 동안 쓸 수 있는 전력량이다. 고리 1호기는 특히 가동 직후인 1978년 ‘오일 쇼크’를 겪으며 안정적으로 에너지를 공급해 철강ㆍ조선ㆍ석유화학 산업 발전에 기여했다. 2007년 30년 수명을 다했지만 안전 점검을 거쳐 수명을 10년 연장했다.  
 
하지만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태 이후 안전 문제가 불거지면서 고리 1호기 ‘폐로(廢爐)’ 논의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15년 6월 고리 1호기 영구정지를 한수원에 권고했고 한수원은 수명 재연장을 신청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결국 지난 9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고리1호기 영구정지 운영변경허가안’을 의결함으로써 40년 간의 발전을 끝내고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한수원 관계자는 “원전을 완전히 해체하는 데 십년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안전한 원전 해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국내 원전의 효시인 고리 1호기가 영구정지되면서 원전을 둘러싼 찬반 논란이 확대될 전망이다. 문재인 정부는 탈(脫) 원전, 친환경을 에너지 정책 기조로 내세우고 있다. 당장 공정률 30% 수준인 신고리 5ㆍ6호기 건설 중단과 월성 1호기 폐로 논의가 나올 수 있다. 고리 1호기 퇴역식이 열리는 19일 문 대통령이 탈핵 에너지 로드맵을 내놓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