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3일 귀순한 북한 병사 “확성기 방송 듣고 결심”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지난해 '8.25 합의' 이후 중단했던 대북확성기 방송을 재개하기로 한 지난 2월 경기 연천군 중부전선에 위치한 대북확성기에서 방송이 재개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지난해 '8.25 합의' 이후 중단했던 대북확성기 방송을 재개하기로 한 지난 2월 경기 연천군 중부전선에 위치한 대북확성기에서 방송이 재개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최전방 부대 경계병이 우리 군의 대북 확성기 방송을 듣고 귀순해왔다.  
 
 14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50분쯤 경기도 연천군 비무장지대(DMZ) 내 우리 군 GP(최전방 소초)로 귀순해온 이 병사는 합동신문 과정에서 탈북 동기에 대해 “대북 확성기 방송에서 탈북자들이 전하는 한국의 발전상을 동경하게 됐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북한군 중급병사(상병)인 20대 초반의 이 병사는 신장이 175㎝ 정도이지만 체중은 52kg에 불과했다. 그는 합동신문에서 “보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병사들의 불만이 크다”는 말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병사는 지난 4월 연천 DMZ 북측에서 발생한 큰 화재를 계기로 탈북을 최종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화재는 우리 측 철책선이 탈 정도로 큰 불이었다. 북한 병사는 DMZ에 매설된 지뢰들이 대부분 제거됐을 것으로 판단했다.
 
 최전방 지역에서 북한군이 귀순한 것은 지난해 9월 29일 이후 약 9개월 만에 처음이다. 당시에도 북한군 1명이 군사분계선을 넘어와 우리 군 GP로 귀순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