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연방제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분권제 만들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 입장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앞줄 왼쪽부터)과 최문순 전국시도지사협의회 회장(강원도지사), 문 대통령, 이낙연 총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 입장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앞줄 왼쪽부터)과 최문순 전국시도지사협의회 회장(강원도지사), 문 대통령, 이낙연 총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분권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전국 17개 시·도지사를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에서 “내년 개헌 때 제2국무회의를 신설하는 헌법 근거를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 후보 시절 공약으로 자치분권 국무회의인 제2국무회의 신설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개헌 전까지 시도지사 간담회라는 형태로 수시로, 또는 필요하다면 정례화해서 제2국무회의 예비모임성격으로 사실상 제도화하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은 전국 17개 시·도지사를 청와대로 초청했다. 간담회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서병수 부산시장, 원희룡 제주지사 등 17개 시·도지사와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장하성 정책실장,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과 전병헌 정무수석, 김수현 사회수석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박수현 대변인 등이 함께 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