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상] 9일만에 재소환된 정유라 “그냥 조사받으러 왔다”

최순실 씨의 딸이자 ‘이대 입시·학사 비리'의 공범 혐의를 받는 정유라 씨가 추가 조사를 받기 위해 12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구속영장 기각 이후 9일 만에 다시 검찰에 소환된 정씨는 이날 오전 10시 19분쯤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했다.  
 
정씨는 “오늘 어떤 혐의로 조사를 받으러 왔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런 얘기 못 들었고요. 그냥 조사받으러 왔다”고 답했다. 이어 “어머니 최순실 씨를 다시 면회하러 갈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네. 허락이 된다면”이라고 답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일 정씨에 대해 청담고 허위 출석과 관련해서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 이화여대 입시·학사 비리와 관련해서는 업무방해 혐의를 각각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구속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한 바 있다.
 
검찰은 이날 보강 수사를 마친 후에 정씨에 대한 영장 재청구나 불구속 기소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글·영상=김수지·송윤지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