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짜 족발 먹으려고" 음식 배달 오토바이 턴 철없는 20대들 입건

음식을 배달하는 오토바이를 턴 2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군포경찰서는 12일 특수절도 혐의로 A씨(21)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달 26일과 30일 경기도 군포시의 음식점 2곳에서 9만원 상당의 음식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중·고등학교 친구 사이인 이들은 공중전화로 족발전문음식점 등 식당에 주문 전화를 했다.
 
"아파트 1동과 2동에 보쌈족발 대자를 배달해 달라. 1동에 먼저 음식을 가져다주면 돈은 2동에서 주겠다"는 식으로 주문했다. 
 
이어 음식을 가지고 배달부가 이동하는 틈을 타 오토바이 안에 있던 다른 음식을 가지고 달아났다. 이후 훔친 음식을 인근 공원에서 나눠 먹었다.
 
경찰 조사 결과 과거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비슷한 피해를 보았던 A씨는 친구들과 공짜 음식을 먹기 위해 이런 일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들이 다른 식당을 대상으로 같은 범행을 했는지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배달음식을 오토바이에 두고 배달을 하다가 음식물을 분실하는 사례가 종종 있으니 각별히 신경을 써달라"고 말했다. 
 
군포=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