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유라 아들 동행 보모,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공항 빠져나가는 정유라 아들. 사진=연합뉴스

공항 빠져나가는 정유라 아들. 사진=연합뉴스

'비선실세' 최순실(61)씨 딸 정유라(21)씨의 두 돌 아들 신모 군이 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신 군은 보모, 마필관리사와 함께 네덜란드 암스테르담발 대한항공 KE926편으로 이날 오후 3시 3분께 입국했다.
 
오후 4시 35분 정유라씨 아들을 안고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60대 보모는 '생활비는 어떻게 조달받았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고개를 저으며 서둘러 주차장으로 향했다.   
공항 빠져나가는 정유라 아들. 사진=연합뉴스

공항 빠져나가는 정유라 아들. 사진=연합뉴스

 
한편 정씨는 지난해 9월 덴마크로 도피했다가 지난달 31일 입국했다. 지난 3일 구속영장이 기각된 정씨는 어머니 최순실씨가 소유한 서울 강남의 한 빌딩에서 칩거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검찰은 보모와 마필 관리사가 정씨의 해외 행적을 잘 알고 있을 것으로 보고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