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결혼 앞두고 다친 소방대원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한 명령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일자리 추경 현장 방문으로 서울시 용산구 용산소방서를 방문, 지난 3월 11일 주택화재 현장에서 손에 상처를 입은 김성수 소방대원의 손을 잡아주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일자리 추경 현장 방문으로 서울시 용산구 용산소방서를 방문, 지난 3월 11일 주택화재 현장에서 손에 상처를 입은 김성수 소방대원의 손을 잡아주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7일 서울 용산소방서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소방관 1500명 증원 계획을 밝히면서 임기 중 부족한 소방인력 1만 9000명을 확충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또 "육상에서 일어나는 모든 재난에 대해서는 현장 컨트롤타워 역할을 소방청이 맡도록 했다"며 "헬기부터 차량, 개인 지급 장비에 이르기까지 더 많은 사람을 구조할 수 있는 장비를 확충하는 데도 정부가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이 방문한 자리에는 올해 3월 용문동 다가구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에 투입돼 주민들을 탈출시키다가 허리를 다친 최길수(36) 대원과 손에 3도 화상을 입은 김성수(43) 대원도 있었다.  
 
특히 최 대원은 당시 결혼을 3주 앞두고 있었지만 부상으로 인해 결혼식을 최근에야 올렸고, 모교인 계명대학교에서 모금한 성금 500만원도 모교 발전기금으로 내놨다.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 용산소방서에서 열린 일자리 추경 현장 간담회에서 지난 3월 11일 주택화재 현장에서 상처를 입은 뒤 결혼했으나 신혼여행을 포기한 최길수 소방대원이 신혼여행을 꼭 갈 수 있도록 배려해줄 것을 최송섭 용산소방서장에게 당부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 용산소방서에서 열린 일자리 추경 현장 간담회에서 지난 3월 11일 주택화재 현장에서 상처를 입은 뒤 결혼했으나 신혼여행을 포기한 최길수 소방대원이 신혼여행을 꼭 갈 수 있도록 배려해줄 것을 최송섭 용산소방서장에게 당부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두 대원의 재활 치료 진행 상황에 대해 물으면서 "최 대원은 계명대 후배들이 성금을 모아 소방본부에 전달했는데 그것을 발전기금으로 내놨다. 그것은 뭐 잘하셨지만 늦춰진 신혼여행을 가지 않은 것은 정말 잘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대통령으로서 명령을 내리는 데 신혼여행 가셔야한다"며 "(최 대원이 신혼여행을) 갈 수 있도록 서장님이 휴가를 내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최송섭(60) 용산소방서장은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하며 흐르는 눈물을 손으로 닦았다. 
 
문 대통령은 "순직하는 숫자보다 자살하는 소방관 숫자가 더 많다. 진화작업에서 겪는 여러 참혹한 상황이 트라우마로 남아서 정신적으로 어렵게 만들고 있다"며 "적절한 심리 상담이나 치료를 할 수 있는 심리치유센터 건립이 반드시 필요하다. 충분한 예산을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