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보영, 현충일 추념식 추모시 낭독 "넋은 별이 되고"

배우 이보영

배우 이보영

배우 이보영이 6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진행된 추념식에서 추모시를 낭독했다.
 
이보영은 추모의 마음을 담아 유연숙 작가의 '넋은 별이 되고'란 제목의 추모시를 낭독했다.
 
이보영은 원고를 거의 외운 듯 유족들과 일일이 눈을 맞추는가 하면 나라를 위해 희생한 넋들을 바라보듯이 현충원 전경을 응시하며 시를 읽어 누리꾼의 호평이 이어졌다.
 
이보영의 시 낭독 후 마지막 무대는 뮤지컬 배우 카이와 정선아가 장식했다. 두 사람은 고(故) 강태조 일병의 편지글과 유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조국을 위하여'를 불렀다.  
 
다음은 이보영이 낭독한 '넋은 별이 되고'의 전문이다.
 
'넋은 별이 되고'  
 
모른 척 돌아서 가면  
가시밭길 걷지 않아도 되었으련만  
당신은 어찌하여  
푸른 목숨 잘라내는  
그 길을 택하셨습니까  
 
시린 새벽 공기 가르며  
무사귀환을 빌었던  
주름 깊은 어머니의 아들이었는데  
바람 소리에도 행여 님일까  
 
문지방 황급히 넘던  
눈물 많은 아내의 남편이었는데  
기억하지 못 할 얼굴  
어린 자식 가슴에 새기고  
홀연히 떠나버린 아들의 아버지였는데  
무슨 일로 당신은 소식이 없으십니까  
 
작은 몸짓에도  
흔들리는 조국의 운명 앞에  
꺼져가는 마지막 불씨를 지피려  
뜨거운 피 쏟으며 지켜낸 이 땅엔  
당신의 아들딸들이  
주인이 되어 살고 있습니다  
 
그 무엇으로 바꿀 수 있었으리오  
주저 없이 조국에 태워버린  
당신의 영혼들이 거름이 되어  
지금  
화려한 꽃으로 피어났습니다 
 
힘차게 펄럭이는 태극기  
파도처럼 높았던 함성  
가만히 눈 감아도 보이고  
귀 막아도 천둥처럼 들려옵니다
 
한 줌의 흙으로 돌아간  
수많은 푸르른 넋  
잠들지 못한 당신의 정신은 남아  
자손들의 가슴 속에 숨을 쉬고  
차가운 혈관을 두드려 깨웁니다  
 
이제 보이십니까  
피맺힌 절규로 지켜낸 조국은  
비바람에도 쓰러지지 않고  
고난에도 흔들리지 않는  
초석이 되었습니다  
 
스스로 몸을 태워  
어둠을 사르는 촛불같이  
목숨 녹여 이룩한 이 나라  
당신의 넋은 언제나  
망망대해에서 뱃길을 열어주는  
등대로 우뚝 서 계십니다  
 
세월이 흘러가면  
잊혀지는 일 많다 하지만  
당신이 걸어가신 그 길은  
우리들 가슴 속에 별이 되어  
영원히 빛날 것입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