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바른정당 "靑, 사드 보고 누락을 위승호 잘못으로 수습…보기 민망"

위승호 국방부 정책실장이 30일 서울 통의동 국정자문기획위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최정동 기자 20170530

위승호 국방부 정책실장이 30일 서울 통의동 국정자문기획위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최정동 기자 20170530

바른정당이 5일 청와대의 사드 4기 반입 관련 기자회견에 대해 "국방부가 A부터 Z까지 일일이 보고하지 않았냐고 끝까지 질책하는 모습은 참으로 보기 민망하다"고 비판했다.
 
앞서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위승호 국방정책실장이 보고서에 사드 추가 발사대 4기에 대한 문구를 삭제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조영희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이나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의도적으로 개입해 보고를 누락하게 한 사실이 없음이 확인되자 성급하게 제기된 이 문제를 위승호 정책실장의 잘못으로 수습하느라 애쓰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위 실장이 사드발사대의 추가반입 사실을 의도적으로 누락할 이유가 있었는지 정말 의문"이라며 "국방부의 보고누락과 문재인 대통령의 성급한 문제제기 모두 소통과정에서의 실수였다고 솔직하게 인정한다면 국민들은 그야말로 달라진 대통령과 청와대를 실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쉽게도 문재인 대통령은 누구에게라도 책임을 지우는 뻔 한 방식의 마무리를 택했다는 점이 매우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