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리 수사 받던 서울시 공무원, 야산서 숨진채 발견

금품 비리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다 잠적한 공무원이 야산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서울시 도시교통본부 A(51) 전 팀장은 24일 오전 11시 15분쯤 경기도 광명시 도덕산에서 목을 매 숨진채 발견됐다. A 전 팀장은 경기도의 한 시내버스 업체 대표로부터 1억 1천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경찰의 조사를 받아왔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A 전 팀장이 여의도 노선 증차 과정에서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조사를 벌여왔다. A 전 팀장은 이달 초부터 휴가를 내고 잠적한 상태였다.  
 
A 전 팀장이 숨진 현장에서 아직까지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은 가운데 경찰은 시신을 수습하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중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