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UC 타주·유학생 입학 18%로 제한

내년 가을부터 캘리포니아 출신 학생들의 UC 입학문이 더 넓어진다.

UC이사회는 18일 UC 산하 9개 캠퍼스의 학사 입학 정원에서 타주 및 유학생 규모를 18%로 제한하는 안을 통과시켰다. 

UC가 타주 및 유학생 입학 규모를 제안시키는 건 사상 처음이다. 이번 조치로 UC는 내년부터 2500명의 가주 출신 학생을 추가로 입학시키게 됐다.

타주 및 유학생 규모 제한으로 가장 영향을 받는 캠퍼스는 버클리와 LA, 샌디에이고, 어바인 4개 캠퍼스다. UC에 따르면 현재 산하 9개 캠퍼스에 등록돼 있는 타주 및 유학생 규모는 전체 재학생의 16.5%다. 하지만 이들 4개 캠퍼스에는 20%가 넘게 재학 중이다.

가주 의회가 지난해 자체적으로 조사한 보고서에 따르면 버클리의 경우 전체 학생의 24.4%가 타주 및 유학생이며, 샌디에이고와 LA 캠퍼스의 경우 각각 22.9%와 22.8%로 조사됐다. 버클리와 LA, 샌디에이고, 어바인 4개 캠퍼스는 기존에 등록해 재학중인 학생들은 관계 없지만 이번 가을 학기부터 신입 및 편입생으로 등록하는 타주 및 유학생의 등록 규모를 축소시켜야 한다.

한편 UC는 최근 수년새 부족한 재정을 메우기 위해 타주 학생을 늘려왔다. 하지만 이로 인해 가주 학생들의 입학 기회가 줄어들고 있다는 비난을 받자 지난 2015년과 2016년에 가주 출신 학생 5000명과 2500명을 각각 추가 입학시켰다.

장연화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