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가 있는 아침] 무제시편 203

무제시편 203
-고은(1933~)
  
저 봐 봄이 온몸으로 오르고 올라
헛디디며 미끄러지며
숨막히며
오르고 올라
저 정상 밑 벼랑에
기어이 몇 송이 에델바이스를 피어놓았다
  
지상에서는 아기가
섬마섬마로
섰다가 주저앉았다가
다시 섰다
  
내가 팔짱 끼고도 충분한 하루였다
 
 
‘섬마섬마', 이 말 한마디가 벼랑으로 기진맥진하며 기어 올라가는 한 포기 에델바이스를 일으키고 지상의 한 슬픈 아가를 일으키고 모든 불쌍한 것들, 가난한 것들, 병든 자들, 힘없는 것들을 일으켜 걸음마 걷게 한다. 섬마섬마-. 참 좋은 우리말로 추천하고 싶다. 그 말 속에는 막 걷기 시작하던 아가에게 "걸음마 걸음마 걸음마…" 하고 두 손을 앞으로 내밀고 간절히 말하던 모든 젊은 엄마의 꿈이 들어 있다. 은유는 의미의 이동이자 동떨어진 것들을 이어주는 통합의 오작교. 알프스의 순결한 꽃 한 송이와 지상의 한 어린아이가 은유의 연결을 이루며 이어져 식구의 신화를 이루는구나. 고은은 언제나 고은 이상의 의외성으로 우리 생각을 깨고 세상에 처음 보는 것 같은 찬연한 색채를 부여한다. 
 
<김승희·시인·서강대 국문과 교수>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