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테흐스 유엔 총장 “한반도 군사 충돌 막아야”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안토니우 구테흐스(사진) 유엔 사무총장과의 전화통화에서 “국제사회와 함께 제재와 대화 등 모든 수단을 활용해 과감하고 근본적인 북한 비핵화를 추진하고자 한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비롯한 유엔과 그 목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난 14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유엔 사무총장 대변인 성명을 통해 발사를 규탄하고 북한이 국제적 의무를 이행하면서 비핵화의 길로 복귀하라고 촉구한 데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1989년 북한 방문 때의 경험을 얘기하며 “한반도에서의 전면적 군사적 충돌은 어떤 비용을 치르더라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9월 유엔 총회에 참석하기를 바란다는 구테흐스 총장의 요청에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도날트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도 통화하고 “북핵의 완전한 폐기를 위해 대한민국과 EU가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특사로 박원순 서울시장을 이날 임명했다. 박 시장은 문 대통령의 친서를 필리핀·인도네시아·베트남 정상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