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간추린 뉴스] ‘노무현 주치의’ 송인성, 9년 만에 다시 청와대로

문재인 대통령 주치의에 송인성(71·사진)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가 내정됐다. 송 교수는 2003년부터 2008년까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주치의였다.
 
송 교수는 황해도 출신으로, 경기고와 서울대 의대를 졸업했다. 서울대 의대 1회 졸업생인 송선보씨의 아들이며 4대째 의사 집안이다. 송 교수는 위암 진단 등 소화기질환 권위자로 서울대병원 내과 과장, 대한소화기학회 이사장을 지냈다.
 
여권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송 교수 내정에는 노무현 정부 때의 인연이 고려됐다고 한다. 송 교수는 2009년 노 전 대통령이 검찰수사를 받을 당시 “잠을 잘 못 잔다. 누우면 가슴이 조여오고 숨을 쉴 수가 없다”는 노 전 대통령의 심경을 언론에 전하기도 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