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희정 구속', 윤석열 검사 의외의 이력들

19일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된 윤석열(57·사법연수원 23기) 대전고검 검사는 지난 겨울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하는 특검팀으로 활약, 국민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켰다. 
 
앞서 2013년에도 윤 검사는 채동욱 당시 검찰총장의 지휘 아래 18대 대선 국정원 댓글수사 사건을 파헤치다 채 전 총장이 혼외자 사건으로 낙마한 뒤 국감장에서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과 설전을 벌인 일화도 유명하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그런 윤 검사는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재직 당시 노 전 대통령의 오른팔로 알려진 안희정 현 충남지사와 '후원자' 고(故)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을 구속수사했다. 또, 노무현 전 대통령의 딸 정연씨의 미국 고급 아파트 매입 의혹을 수사하면서 외환관리법 위반으로 기소한 바도 있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과의 인연도 있다. 윤 검사는 우 전 수석이 대검찰청 수사기획관을 지낼 당시(2010.08-2011.09) 대검찰청 중수2과 과장으로 우 전 수석과 함께 일했다. 당시 우 전 수석이 주관한 호프타임 형태의 기자간담회에 배석하기도 했다.
 
2008년에는 이명박 당시 대통령 당선인의 'BBK 주가조작' 사건을 맡은 정호영 특검팀에 파견돼 수사하기도 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대선자금 수사에 이어 이명박 대통령의 BBK 특검, 그리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당선 당시 국정원의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했고, 이번에도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비리 의혹 수사하는 등 전직 대통령의 비리 수사에 연속 참여하고 있다.   
19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서울 서초동 특검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 강정현 기자]

19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서울 서초동 특검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 강정현 기자]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윤석열 지검장의 임명 배경으로 "현재 검찰의 가장 중요 현안인 국정농단 사건 수사와 공소유지를 확실히 해낼 적임자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윤 검사는 이날 서초동 특검사무실 앞에서 "갑자기 너무 벅찬 직책을 맡게 돼 깊이 고민을 좀 해보겠다"고 소감을 밝히며 우병우 전 민정수석·'정윤회 문건' 재수사에 대해선 "제가 말씀 드리기 적절치 않은 것 같다"라고 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