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무랄데 없는 인사 vs 코드인사...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임명에 엇갈린 여야 반응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에 깜짝 임명하자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반발했다. 다만, 야당내에서도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환영 입장을 내놓았다. 
 
자유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논평에서 “윤석열 검사 임명으로 (검찰) 기수와 서열이 파괴된 것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하는 건 아니다"면서 "하지만 특정한 편향성을 가진 사람을 사실상 '검찰의 2인자' 보직에 갖다놓는 것은 또 하나의 '검찰 줄세우기'나 '코드인사'가 시작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검사장이 2012년 12월 대선정국에서 발생한 국정원 댓글사건을 수사하면서 상부의 외압 의혹을 폭로했고, 박근혜ㆍ최순실 게이트 특검 수사 당시 수사팀장으로 참여했다는 점을 문제삼은 것이다.
 
정 대변인은 “정치검찰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서는 그 자체로 바로잡아야 한다"며 "하지만 (새 정부가) 자기 코드에 맞는 사람으로 (검사장을) 채우는 것은 또다시 정치 검찰, 정권 눈치보기 수사를 불러올까 걱정된다”고 했다.
 
바른정당도 한 목소리를 냈다. 조영희 대변인은 “이번 인사가 윤 검사보다 기수가 높은 고위 검찰간부들의 물갈이를 위한 것이라면 문재인정부 검찰개혁이 과거 정권과 다른 점이 무엇인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검사의 경력으로 볼 때 서울중앙지검장 직위를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이 검증됐다고 보기도 어렵다”고 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환영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과 최순실씨 국정농단 사건 수사에서 윤석열 신임 지검장의 원칙과 소신을 지켜본 국민들의 기대치는 굉장히 높다”고 평가했다. 
 
국민의당도 “윤 검사의 서울중앙지검장 임명은 나무랄 데 없는 인선”이라고 칭찬했다. 다만, 임명 절차를 문제 삼았다. 고연호 대변인은 “지검장 인사는 검찰 발표가 원칙”이라며 “청와대가 직접 브리핑했다는 점에서 검찰의 중립성이 또 다시 도마에 오르지 않을지 우려된다”고 밝혔다. 정의당도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이 후배들에게 격려금을 주고 받은 이른바 '돈봉투 만찬 사건'으로 무너진 검찰을 뼛속부터 개혁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고 평가했다. 
 
채윤경기자 pcha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