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순실 “나는 박근혜의 개인 집사”

최순실씨가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순실씨가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순실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충성심을 여전히 드러냈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33차 공판이 열렸다. 최씨는 이날 “박 전 대통령을 20대 때 처음 봤는데 육영수 여사가 돌아가시고 굉장한 고통 속에 계셨다. 저렇게 연약한 분이 퍼스트레이디를 하며 아버님을 보좌할 수 있을까 했다. 마치 젊은 사람들이 팝 가수를 좋아하는 듯 애정 관계가 제 마음 속에 성립됐다. 정말 존경스러웠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이 자신을 어떤 존재로 인식했는가”라는 변호인 질문에 “제가 사심이 있을 것이라 생각하지 않았을 것이다. 배신이 만연한 사회에서 다들 등 돌리고 있는데 저 혼자 남아있을 때 따뜻함을 느끼셨으리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한 “나는 박 전 대통령의 개인 집사 역할을 했다. 박 전 대통령은 가슴 아픈 시간을 많이 보내면서 남들에게 알리지 못하는 고통스러운 부분도 많았다. 갱년기 같은 여자만의 아픔 등이 노출되는 걸 꺼렸다”고 말했다.
 
 최씨는 이날 검찰에 대한 반감을 드러냈다. 최씨는 “검찰은 개혁의 대상이다. 검찰은 제가 미르·K스포츠 재단을 개인 소유로 해서 막대한 돈을 챙겼다고 상상한다. 그 자체가 민주주의, 법치에 맞는 검찰의 생각인지 의문스럽다”고 비판했다. 고영태씨에 대해서는 “검찰과 함께 기획 폭로를 했다”고 주장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