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러 가스관으로 북한 문 열어라"…文 대통령 '특명설'

문재인 대통령이 참여정부 때 추진했다가 박근혜정부 들어 교착상태에 빠졌던 한국·러시아 천연가스협력 프로젝트를 재추진해서 북한을 국제사회 협상 테이블로 이끌어내는 지렛대로 활용하는 대형 장기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19일 매일경제가 보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6일 주요국 특사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오찬을 마친 후 문 대통령이 송영길 러시아 특사에게 친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6일 주요국 특사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오찬을 마친 후 문 대통령이 송영길 러시아 특사에게 친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매일경제는 청와대와 정치권을 인용해 문 대통령이 러시아특사인 송영길 민주당 의원에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직접 만나는 자리에서 가스협력 및 철도망 연결 프로젝트를 주요 의제로 논의할 것을 주문했다고 전했다. 송 의원은 22일 문 대통령의 친서를 갖고 러시아로 출국할 예정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푸틴 대통령과 통화하며 "양국간 극동지역 개발 협력을 확대해 나아가고자 한다"면서 "시베리아 천연가스관이 한국까지 내려오고, 한국의 철도망이 시베리아 철도망과 연결되는 시대가 하루빨리 오기를 기대하며 그렇게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4년 9월 러시아를 방문해 ▲동시베리아와 극동지역의 유전·가스전 개발 ▲송유관·가스관 건설 ▲한반도 종단철도와 시베리아 횡단철도 연결 등 사업을 추진하기로 푸틴 대통령과 합의했지만 박근혜 정부들어 협력이 난항을 겪으면서 현실화하지 못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러 프로젝트를 약 10년 만에 재가동시키면서 북한을 협상테이블로 이끌어내는 수단으로 활용하려 한다는 게 청와대 측 설명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매일경제는 이번 가스관·철도망 프로젝트 재추진은 문 대통령의 핵심 정책인 '미세먼지 해결'과도 맞닿아 있다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생명권 차원에서 특단의 조치로 대응하겠다"며 미세먼지 문제를 최우선 국정과제로 제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신문에 "궁극적으로 천연가스발전소가 석탄화력발전소로 대체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한·러 프로젝트를 단순한 경제협력 수준을 넘어선 통일·환경 어젠더 차원에서 구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