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개헌론 정면돌파 나선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원내대표들과 오찬회담을 시작하기에 앞서 환담을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원내대표들과 오찬회담을 시작하기에 앞서 환담을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하겠다”고 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또다시 개헌을 국정 화두로 제시했다. 그는 청와대 상춘재에서 5당 원내대표들과 만난 자리에서 “내년 6월 반드시 약속대로 개헌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제 말에 대해 지켜야 한다는 강박관념을 갖는 사람”이라며 “국민에 대한 개헌 약속을 지키겠다”고 했다. 또 “저 스스로 절대로 (개헌에) 발목을 잡거나 딴죽을 걸 생각은 없다”고도 했다.
 
또 문 대통령은 “국회에 개헌특위가 만들어져 있으니 정부에서 굳이 개헌특위를 만들 필요가 있겠느냐”며 “다만 아직 여론 수렴 과정이 미진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여의도 정치권만의 개헌 논의가 아니라 국민 주권 시대의 본격적 개막을 맞이해서 국민들이 더 많이 개헌에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이 모색됐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내년 지방선거 이전에 합의된 부분까지만이라도 개헌을 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말도 했다. 국민 기본권 강화, 지방 분권 등 여야 간 이견이 없는 부분만 추려 우선적으로 개헌을 할 수 있다는 취지다.
 
이 같은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그동안 일부 정당 대표들이 (대통령의 개헌 공약에) 의구심을 가지고 있었는데, 회동에서 대통령이 확실한 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야당 측도 개헌론에 적극적으로 맞장구를 쳤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정 운영 시스템 개혁의 핵심 중 핵심은 분권형 개헌”이라며 “내년 지방선거 전 국회 개헌특위 합의가 이뤄지고, 대통령께서 이를 적극 수용하시면 역대 대통령 중 유일하게 임기 중 개헌을 하는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저는 어제 광주에서 개헌을 먼저 말씀하셔서 깜짝 놀랐다”며 “개헌에 대해 진정성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도 “정치권이 국민의 뜻을 물어 개헌 문제와 함께 선거제도 개편도 이뤄질 수 있도록 각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개헌 문제는 선거제도 개편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으니 선거제도 개편과 함께 논의하는 것이 합리적이지 않으냐”고 제안했다. 그러자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선거구제는 정당이 유불리를 따지는 문제라 늘 진척 없이 끝났는데 이번에는 개별 이해관계를 떠나 얘기하면 좋겠다. 어떤 정당도 과반 의석을 차지하겠다는 생각 자체를 안 해야 한다”고 화답했다.
 
집권하자마자 대통령이 개헌 논의를 꺼낸 것은 굉장히 이례적이다. 개헌 논의가 자칫 다른 주요 국정과제들의 추동력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문 대통령이 개헌 논의를 제기한 것은 야당이 개헌을 정치 쟁점화하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고, 개헌 논의의 주도권을 쥐고 끌고 가려는 승부수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상일 아젠다센터장은 “문 대통령이 개헌을 미루는 모습을 보이면 야당들은 이를 빌미로 정권 발목 잡기에 나설 수 있다”며 “개헌은 외면할수록 오히려 더 큰 쟁점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정면 돌파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센터장은 “대통령이 개헌을 먼저 꺼내 들면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주도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며 “집권 전부터 개헌 논의를 어떻게 끌고 갈 것인지에 대한 복안이 이미 서 있었던 것 같다”고 분석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