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유한국당 복당 김성태 "철새 비판 여전…진정성 받아줬으면"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 김성태 의원.[중앙포토]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 김성태 의원.[중앙포토]

 바른정당에서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 김성태 의원이 19일 '철새 비판'에 대해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박근혜 탄핵 국면에서 새누리당을 깨고 나와 바른정당을 기획했던 사람이 기대를 저버리고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 데 대해 국민적인 실망이 원망과 비난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걸 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18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어준 진행자는 김 의원에게 "살이 많이 빠지셨다"며 축하 음악으로 '새타령'을 틀었다. 이에 김 의원은 "20일 동안 개인 인생을 성찰하고 자숙하며 힘든 시간을 보냈는데 '철새 타령'인가"라며 반발한 바 있다.
 
[김성태 의원 페이스북 캡쳐]

[김성태 의원 페이스북 캡쳐]

김 의원은 "두 가지만 말하고 싶다"며 "바른정당이 사상초유 국정농단 사태를 진정하는 데 역사적 소임을 충실히 수행했지만, '새로운 보수'라는 추상적 구호 이외 새로운 역사적 과제가 무엇인지, 그 한계를 허심탄회하게 토로해야하지 않을까"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새로운 보수'가 공허한 독선으로 남지 않으려면 비바람 몰아치는 투쟁의 현장에 다시 들어가 처절한 싸움을 벌여야 할 것이다"라며 "나는 이제 그 싸움을 벌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다시 전선에 설 것"이라며 "그 진정성 하나만 받아줬으면 한다"고 부탁했다.  
 
여성국 기자 yu.sungku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