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내년에 반드시 개헌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개헌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고 19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ㆍ자유한국당 정우택ㆍ국민의당 김동철ㆍ바른정당 주호영ㆍ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등 5당 원내대표들과 취임후 첫 오찬 회동을 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개헌공약을 이행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정치권의 개헌 논의 과정에 국민의 의견을 충실히 수렴하여 반영하고, 선거제도 개편도 함께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박 대변인은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대통령 4년 중임제’를 포함한 헌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를 하겠다고 공약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동에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와 관련해 대통령과 정부의 입장을 분명해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자 “대통령 특사 활동의 결과 등을 지켜보고, 한ㆍ미 정상회담 및 한ㆍ중 정상회담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하겠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한다.
 
 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들은 이날 여ㆍ야ㆍ정 국정상설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합의하고, 실무 협의를 시작하기로 했다. 또 국회에서 검찰· 국정원· 방송 개혁 등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