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니 감독의 여유 또는 오만 "한국 축구? 잘 모른다"

1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만주 디알로 기니 U-20축구대표팀 감독(오른쪽)과 주장 알세니 수마가 취재진의 질문을 경청하고 있다. 전주=송지훈 기자

1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만주 디알로 기니 U-20축구대표팀 감독(오른쪽)과 주장 알세니 수마가 취재진의 질문을 경청하고 있다. 전주=송지훈 기자

"한국 축구에 대해 잘 모른다. 하지만 승리를 기대하고 있다."
 
만주 디알로 기니 20세 이하 축구대표팀 감독이 한국과의 맞대결을 앞두고 입을 다물었다. 대부분의 질문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하면서도 "경기를 통해 보여주겠다"며 은근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디알로 감독은 1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 한국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긴장감 없이 평온한 상태로 대회를 준비 중"이라면서 "한국에 대해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지만 걱정하지 않는다. 자신감을 가지고 한국과 대결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이 강팀이라는 것을 알지만, 거리가 멀어 관심을 갖지 못했고 제대로 분석하지도 않았다"면서 "한국과 세네갈이 평가전을 치른 것을 알지만 그 또한 집중력을 갖고 보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기니는 2년 전 17세 이하 월드컵 본선에서 한국과 맞대결한 적이 있다. 당시 경기를 통해 한국이 어떤 식으로 경기를 풀어가는지 알 수 있었다"면서 "우리의 목표는 조별리그를 통과해 16강에 올라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만주 디알로 감독과 주장 알세니 수마의 기자회견 내용 일문일답. 전주=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경기를 앞둔 소감은. 첫 경기 상대가 개최국 한국인데.
"이번 대회에 많은 환영을 받고 오게 돼 감사하다. 우리는 긴장감 없이 평온한 상태로 대회를 준비 중이다. 안타깝게도 내일 상대팀인 한국에 대한 정보를 많이 가지고 있지 않지만 2015년에 17세 이하 월드컵에서 한국이 기니를 이긴 적이 있고, 아시아 축구가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는 걸 잘 알고 있다."
 
-한국은 최근에 평가전도 많이 했고 TV 중계도 많이 있어서 전력이 꽤 공개된 편인데.
"거리상으로 워낙 멀리 떨어진 나라이고, 한국을 관심 있게 지켜보지 않았다. 세네갈과의 평가전도 사실 관심 있게 지켜보지 못했다. 지금부터라도 철저한 분석이 필요할 것 같다."
 
-2년 전 칠레에서 17세 이하 월드컵에 출전했고, 2년 만에 다시 한국과 상대하는데.
"(알세니 수마) 한국은 다이내믹하다는 인상을 받았다. 현재로서는 한국에 대해 아무런 생각도 하고 있지 않다. 2년 동안 열심히 훈련했다. 내가 얼마나 성장했는지의 여부는 그라운드에서 경기력으로 나타나는 것이다."
 
-기니는 극적으로 본선 진출에 성공했고 38년 만에 본선 무대를 밟았다. 승리에 대한 절실함이 클 것 같은데.
"1978년 이후로 이 대회 본선 무대를 밟아본 적이 없는 것은 사실이다. 최근에 아프리카 예선에서 강팀인 잠비아, 말리와 같은 조에 있으면서 경쟁했고, 이집트, 세네갈 등과도 경쟁했다. 운도 따라줬겠지만 조금씩 성장하며 여기까지 왔다."
 
 -개최국인 한국의 경기를 분석하지 않았다는 건 이해되지 않는데.
"자신감을 갖는 게 중요하다. 아프리카네이션스컵에서 이집트 등과 경기를 할 때도 사실 많은 정보를 가지고 경기한 건 아니었다. 말리도 이웃나라이긴 하지만 정보는 그리 많지 않았다. 2년 전에 한국과 대결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한국축구에 대해 컬러를 파악하고 있다. 한국이나 중국, 일본과 같은 아시아 국가들은 다이내믹하고 빠른 대처가 돋보이는 나라들이다. 내일부터 실전을 치르면서 자신감을 키워가고 싶다."
 
-이번 대회의 목표는.
"어쨌거나 조별리그를 통과하고 16강에 올라가는 것이 목표다."
 
-A조에서는 어떤 팀이 16강에 올라갈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하는가.
"다들 강팀이기 때문에 내일 뚜껑을 열어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
 
-그동안 기니가 얼마나 발전했다고 생각하는가.
"아프리카컵에서 공격과 미드필더, 수비가 모두 약했던 것이 사실이다. 부족한 부분을 향상시키기 위해 계속 노력해왔다. 아프리카컵에서 경기할 때도 잠비아에게 계속 졌기 때문에 올해부터 실력 향상을 위해 노력해왔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