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하철서 의식 잃은 시민 '응급처치'로 구해낸 고려대 의대생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의학전문대학원 4학년 권대일(26) 씨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의학전문대학원 4학년 권대일(26) 씨

지하철에서 의식을 잃은 시민의 생명을 구한 의대생의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다.  
 
18일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은 권대일(26)씨가 귀가 중 지하철에서 응급한 환자에게 적절한 초기 대응으로 생명을 살렸다고 전했다.  
 
지난달 21일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의학전문대학원 4학년에 재학 중인 권씨는 고대안산병원에서 근무를 마치고 서울로 귀가 중이었다.
 
지하철을 타고 집에 가던 권 씨는 '응급 환자가 발생해 잠시 정차한다'는 안내방송을 우연히 듣게 됐다.  
 
지하철은 4호선 경마공원역에 멈췄고 환자는 역사로 옮겨졌다. 주변 사람들이 당황해 어쩔 줄 몰라하던 사이 권씨는 환자 앞으로 달려갔다.  
 
자신을 병원에서 임상실습 중인 의대생이라고 소개한 그는 환자의 의식부터 살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사진 중앙포토]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사진 중앙포토]

다행히 호흡과 맥박은 정상이었고 외부적 요인에 의해 잠시 의식을 잃은 상태라 판단, 근처 사람들에게 119 신고를 요청했다.  
 
이후 119가 출동하기 전까지 권씨는 의식을 잃은 환자의 상태를 살피며 곁을 지켰다.  
 
권씨는 자신이 판단한 환자의 상황을 응급대원에게 설명하며 인계를 도운 뒤 홀연히 사라졌다.  
 
이 같은 권씨의 선행은 목격자의 제보로 뒤늦게 알려졌다. 권씨는 "의학을 배우는 의대생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 누구라도 그 상황에 처했다면 똑같이 했을 것"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별거 아닌 일이 알려지게 돼 매우 쑥스럽고 앞으로 따듯한 마음을 지닌 의사가 되어 학업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