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대통령이 직접 밝힌 '윤석열 중앙지검장' 임명 이유

 
문재인 대통령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57) 대전고검 검사를 임명한 이유에 대해 직접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헌법재판소장 지명을 위한 기자회견을 갖는 도중 기자들이 '오전 발표한 중앙지검장 인사의 배경이 무엇인가'라고 묻자 "지금 현재 대한민국 검찰의 가장 중요한 현안은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수사와 공소유지라고 생각한다"며 "(윤석열 검사가)그 점을 확실하게 해 낼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중앙지검장은 같은 지방 검사장인데 그간 고검장급으로 보임됐었다. 그 부분이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다시 지방 검사장 직급으로 하향조정하면서 윤석열 신임 검사장을 임명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헌재소장으로 지명된 김이수 헌법재판관과 박균택 법무부 감찰국장 등이 모두 호남 출신이라는 점에 대해 문 대통령은 "지역을 떠나 적임자라 판단했다"고 한 뒤 "지역적으로도 탕평 효과가 나타난다면 그 것은 더더욱 좋은 것이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하는 인사를 발표했다. 윤 수석은 “이번 인사는 최근 돈봉투 만찬 논란으로 서울중앙지검장 및 법무부감찰국장 대한 감찰이 실시되고 당사자들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업무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우선적으로 실시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