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우택 "文 대통령, 내년 6월 개헌 약속대로 하겠다고 밝혀"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내년 6월 개헌을 약속대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오찬 회동에서 이같이 밝히며 "스스로 말에 강박관념을 갖는 사람이라며 개헌 의지를 피력했다"고 브리핑을 통해 정 원내대표가 전했다.  
 
정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국회에 개헌특위가 있으니 정부에서 개헌특위를 만들 필요가 있냐고 말씀드렸더니 (문 대통령이) 국민합의를 얻어야 하는 것 아니냐"며 "국회에서 해나가면 정부에서 만들 필요는 없지만, 여론 수렴이 미진하다. 국민과 국회의 개헌 방향이 반드시 같은 건 아니라고 했다"고 말했다.  
[사진 YTN 방송 캡처]

[사진 YTN 방송 캡처]

 
또 문 대통령이 "본인 스스로 절대로 개헌에 발목을 잡거나 딴죽을 걸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고 정 원내대표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상시 소통과 대화를 위해 여·야·정 협의체 구성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정 협의체에는 각 당의 정책위의장도 포함되며 경우에 따라 국무총리가 참석하거나 문 대통령 본인이 직접 참석한다고 정 원내대표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찬에 대해 "우리가 새롭게 출발하는 첫 출발의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고 정 원내대표는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50분부터 오후 2시 10분께까지 청와대 상춘재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자유한국당 정우택·국민의당 김동철·바른정당 주호영·정의당 노회찬 등 5당 원내대표와 오찬을 겸해 회동했다.
 
이날 회동에는 청와대 측에서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전병헌 정무수석이 배석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