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진핑, 이해찬 특사 접견…"한·중 갈등 원만히 처리하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이해찬 중국 특사를 만나 "중국은 한·중 관계를 중시한다"며 "양국 간 갈등을 원만히 처리하자"고 밝혔다.
 
19일 오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이해찬 중국 특사가 시진핑 국가주석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이해찬 중국 특사가 시진핑 국가주석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시 주석은 19일 오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이 특사를 접견했다. 이 특사는 시 주석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시 주석은 "문 대통령에게 진심 어린 인사와 축원을 전해달라"며 "문 대통령이 이 특사를 파견해 한·중 관계 등 중요한 문제에 대해 소통하는 것은 한국의 새 정부가 양국 관계를 고도로 중시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 특사에게 "현재 한·중 양국 관계는 결정적인 시점에 처해있다"며 "한국만큼 중국도 한·중 관계를 중시한다. 한국 측과 함께 어렵게 얻은 양국 관계의 성과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호 이해, 상호 존중의 기초 위에서 정치적인 상호 신뢰를 구축하고, 갈등을 잘 처리해 양국 관계가 이른 시일 안에 정상적인 궤도로 돌아오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특사는 "시 주석이 문 대통령에게 축전도 보내주고, 직접 전화로 축하의 말을 해줘 (문 대통령이) 굉장히 감사하다는 말을 전해달라고 했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중국의 우려를 충분히 이해한다"며 "중국 측과 소통과 협력을 통해 양국 관계의 발전을 저해하는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과 이 특사는 올해가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는 해라는 점에 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시 주석은 "한·중 양국은 이웃 국가로서 수교 25년 동안 양국 관계의 획기적인 발전을 거뒀다. (한·중 수교는) 양국과 양국 국민에게 큰 혜택을 주었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중대한 공헌을 했다"고 평가했다. 이 특사도 "한·중 수교 25년 동안 양국 관계는 빠르게 발전했고, 각 영역에서의 협력은 큰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한편 시 주석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의 원칙을 고수해 나갈 것"이라며 "이는 한·중 양국 공동 이익에 부합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한국 새 정부와의 소통 강화, 긴장된 지역 정세의 조속한 완화, 한반도 비핵화 추진,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특사는 "한국도 중국 정부과 함께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 지역 평화와 안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