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바른정당 "윤석열 중앙지검장 파격적 인사…경험·능력 검증은 부족"

바른정당이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윤석열(57·사법연수원 23기)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임명에 대해 "윤석열 검사의 지금까지의 경력을 볼 때 이러한 직위를 수행할 수 있는 경험과 능력이 검증되었다고 보기는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19일 점심식사를 위해 서울 서초동 특검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강정현 기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19일 점심식사를 위해 서울 서초동 특검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강정현 기자

바른정당은 이날 조영희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내고 "윤석열 검사의 임명 전 직급을 고려하면 대단히 파격적인 인사가 아닐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은 임명 직전 대전고검 검사였다. 이번에 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됐다. 승진 인사를 발표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울중앙지검장은 2005년 고검장급으로 격상된 이후 정치적 사건 수사에 있어 총장임명권자의 눈치를 본다는 비판이 계속돼 온 점을 고려하여 종래와 같이 검사장급으로 환원시켰다"고 설명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청와대는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임명에 대해 '최순실 게이트 추가 수사 및 관련 사건 공소유지를 원활하게 수행할 적임자'라고 밝혔다"며 "그러나 서울중앙지검장의 역할이 최순실게이트의 추가수사 및 부정부패 척결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인사가 윤석열 검사보다 사법연수원 기수가 높은 고위 검찰 간부들의 물갈이를 위한 것이라면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이 과거 정권과 다른 점이 무엇인지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며 "파격적인 이번 인사가 또 다른 부작용을 초래하지 않을지 조심스럽게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