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모처럼 터진 다저스 타선, 류현진 어깨 가볍게 했다

 류현진(30·LA 다저스)이 모처럼 만에 나온 타선의 지원 속에 2승을 눈 앞에 뒀다. 
 
 류현진은 1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 5와3분의1이닝 동안 7피안타(2피홈런)·3탈삼진·2사사구 2실점을 기록했다. 다저스가 5-2로 리드한 6회 초 1사 1·2루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와 승리 투수 요건을 갖췄다. 투구수가 79개에 불과했지만 마이애미 저스틴 보어가 때린 타구에 왼발을 맞은 뒤 곧바로 크리스 해처로 교체됐다. 
 
이날 다저스 타선은 5회까지 5점을 내며 류현진을 확실히 도왔다. 그동안 류현진은 타선 지원을 못받기로 유명했다. 류현진이 지난 6경기에서 마운드를 지키는 동안 다저스 타선이 낸 점수는 고작 4점이었다. 9이닝당 평균 득점 지원은 1.17. 메이저리그 선발 투수 가운데 끝에서 다섯 번째였다. 이날 역시 병살타를 3개나 기록했지만 그래도 이전 경기들에 비해 점수를 많이 뽑았다. 류현진도 2회 2루타, 4회 몸에 맞는 볼로 두 차례 출루하며 힘을 보탰다. 
 
 다저스는 1회 말 공격에서 마이애미 선발 에딘손 볼퀘스가 흔들리 사이 체이스 어틀리-코리 시거-저스틴 터너의 연속 3안타로 무사 만루 기회를 얻었다. 코디 벨린저의 땅볼로 선제점을 냈다. 
 
 다저스 타선은 2회 말 공격에서도 불을 뿜었다. 작 피더슨의 우전 안타에 이어 야시엘 푸이그의 투런포가 터졌다. 류현진이 2루타를 때리며 기회를 이어갔다. 류현진은 볼퀘스의 95마일짜리 초구를 그대로 받아쳐 중견수와 우익수 사이를 갈랐다. 류현진의 타구 속도는 106마일이 찍혔다. 류현진은 체이스 어틀리의 중전안타 때 홈을 밟아 득점도 추가했다.  
 
3회 말 다저스는 곤잘레스의 적시타로 한 점을 더내며 5-2로 점수를 벌렸다. 하지만 4회 말에는 류현진이 무사 1루에서 희생 번트를 시도하다 공을 오른팔에 맞는 아찔한 장면이 나왔다. 하지만 잠시 치료를 받은 뒤 1루로 걸어갔다. 이어진 1사 만루에서 터너가 병살타를 치며 기회를 이어가지 못했다. 이날 다저스의 세 번째 병살타였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