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윤석열 신임 서울지검장 "벅찬 직책…맡은바 최선 다할 것"

19일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탁된 윤석열(57·사법연수원 23기) 대전고검 검사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맡은 바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19일 서울 서초동 특검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 강정현 기자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19일 서울 서초동 특검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 강정현 기자

윤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은 이날 서울 대치동의 특검 사무실 앞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벅찬 직책을 맡아 고민"이라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또, 청와대가 "현재 서울중앙지검의 최대 현안인 최순실 게이트 추가 수사 및 관련 사건 공소 유지를 원활하게 수행할 적임자를 승진 인사했다"며 그에 대한 발탁 배경을 설명한 가운데 윤 지검장은 "중앙지검과 특검의 재판 공조가 잘 이뤄져왔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 지검장은 검찰개혁에 관한 질문에는 "제 지위에서 언급할 문제는 아니고 맡은 일에 최선을 다 하고, 어떻게 잘할 수 있을지 고민해보겠다"고 답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