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명진 스님 “文 대통령, 공약 헌신짝처럼 버려” 의미 보니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ㆍ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18 유가족인 김소형씨를 위로하고 있다.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ㆍ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18 유가족인 김소형씨를 위로하고 있다. [중앙포토]

봉은사 전 주지 명진 스님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공약을 헌신짝처럼 버리고 모든 국민의 눈에서 눈물이 흐르게 만들었다”며 ‘눈물’의 의미를 재확인 시켰다.
 
이날 명진 스님은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5ㆍ18 기념식 실황중계를 보며 문 대통령은 국민의 눈물을 닦아주는 대통령이 되겠다더니…”라며 이같이 썼다.
 
이는 ‘눈물을 닦아주겠다’고 말했지만 실제로는 ‘감동을 줘서 눈물을 흘리게 만들었다’는 의미로 5ㆍ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대한 소회로 밝힌 글이다.
 
문 대통령은 전날 열린 5ㆍ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ㆍ18 민주화 운동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는 내용이 담긴 연설문을 낭독했다. 
 
또 문 대통령은 5ㆍ18 광주민주화운동으로 아버지를 잃은 김소현씨의 연설을 들은 뒤 연설이 끝나자 자리에서 일어나 유족을 안으며 위로했다. 연설을 들으면서는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이날 기념식에 참석한 윤장현 광주시장은 “5ㆍ18 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은 감동 그 자체였다. 이것이 나라다”고 소감을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대통령 쉬임선서에서 “국민의 서러운 눈물을 닦아드리는 대통령이 되겠다. 소통하는 대통령이 되겠다.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이 되어 가장 강력한 나라를 만들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