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갤럭시S8 중국 출시…"중국 시장에서 재도약한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8'이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을 공략하고 나섰다.
 
삼성전자는 18일 오후 중국 베이징(北京) 인근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열고 갤럭시S8과 갤럭시S8+를 선보였다. 만리장성 중 가장 아름다운 구간으로 꼽히는 쓰마타이창청(司馬臺長城)을 배경으로 한 야외 특설 무대에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현지 관계자들과 기자 등 1000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삼성전자가 18일 중국 베이징 구베이수이전에서 갤럭시S8과 갤럭시S8+를 선보였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18일 중국 베이징 구베이수이전에서 갤럭시S8과 갤럭시S8+를 선보였다. [사진 삼성전자]

이날 갤럭시S8을 직접 들고 나온 사람은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었다. 고 사장은 “1992년 삼성전자가 중국에 처음 진출한 이후 중국은 25년간 삼성에게 가장 중요한 시장이었다”며 “갤럭시S8과 갤럭시S8+을 통해 중국 소비자들에게도 최고의 모바일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갤럭시S8의 중국 시장 출시를 발표하며 "중국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모바일 경험을 안겨주겠다"고 강조했다. [사진 삼성전자]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갤럭시S8의 중국 시장 출시를 발표하며 "중국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모바일 경험을 안겨주겠다"고 강조했다. [사진 삼성전자]

중국 시장에서 갤럭시S8의 성공 여부는 큰 의미가 있다. 지난해 중국 내 스마트폰 출하량은 4억7000만대로,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30%를 차지한다. 그러나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3.1%로 6위에 그쳤다. 3년 전 20%에서 크게 줄어든 것이다.
 
지난해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 여파도 큰 타격을 줬다. 갤럭시노트7 1차 리콜 당시 삼성전자는 중국에 출시된 노트7의 ATL 배터리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해 중국을 리콜 대상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그러나 ATL 탑재 제품에도 결함이 있었던 것으로 뒤늦게 밝혀지면서 중국 소비자들에게 뒤늦게 사과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그간의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중국에 특화된 다양한 마케팅 전략과 이벤트를 선보일 계획이다. 그간 대부분 국가에서는 총 4가지 색상(미드나잇 블랙ㆍ오키드 그레이ㆍ메이플 골드ㆍ코랄 블루) 중 3가지 색상을 우선 출시했다. 그러나 중국에서는 4가지 색상을 한꺼번에 모두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중국에 특화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생산기지 9곳, 연구개발(R&D) 센터 7곳과 4000명 넘는 인력이 현지 디자인 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다. 특히 이번 갤럭시S8의 가장 큰 특징인 지능형 인터페이스 ‘빅스비’도 중국 온라인 서비스 업체와 연계해서 장소 검색ㆍ쇼핑 서비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중국의 대표적인 콘텐트 기업 텐센트, 최대 소셜미디어 웨이보, ‘중국판 넷플릭스’로 불리는 아이치이와도 협력해 갤럭시S8 관련 마케팅 이벤트를 펼친다.
 
중국에서 갤럭시S8과 갤럭시S8+의 정식 출시일은 오는 25일이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사전 예약 판매를 진행하고 있다. 가격은 메모리 용량별로 5688~6188위안(약 93만~101만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