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약속한 '5·18 진상규명' 속도낼까

1980년 5월 당시 옛 전남도청 앞 전일빌딩 헬기 사격 지점. [중앙포토]

1980년 5월 당시 옛 전남도청 앞 전일빌딩 헬기 사격 지점.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제37주년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약속한 5·18에 대한 진상 규명 작업이 속도를 낼지에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5·18 기념사를 통해 정부 차원에서 광주 민주화운동의 진상 규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헬기사격을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히겠다”며 구체적인 규명 방향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의 기념사에 대한 정치권도 관심도 높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헬기사격 발포의 지휘계통, 유혈진압의 발포명령자 등 은폐된 진실이 밝혀지고 규명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 고연호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37년 전 5월 18일 광주시민들은 군부독재에 항거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정의를 위해 앞서 싸웠다며 “광주민주화항쟁 37주년을 맞아 ‘5·18 헬기사격 특별법’을 통과시켜 진실을 밝힐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도 “헬기 총격 난사, 보안사령부를 비롯한 국가기관의 조직적인 왜곡과 날조에 대한 진상조사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광역시 국립 5ㆍ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ㆍ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광역시 국립 5ㆍ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ㆍ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그러나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5·18 유공자 선정 절차와 5·18 당시 북한군 개입 의혹 등도 함께 밝혀져야 한다” “진상규명이라는 미명하에 국론이 분열되고 지역주의가 등장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진상 규명 과정에 갈등도 우려된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5·18 공식 기념곡으로 지정하는 것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5·18 상징곡인 이 노래는 문 대통령의 지시로 이번 5·18기념식에서 다시 제창됐다. 이명박 정부 때인 2009년부터 합창단이 부르는 '합창'으로 격하된 뒤 9년 만이다.
 
이 노래를 5·18 기념곡으로 지정하는 방안은 지난해 6월 본격 추진됐다. 법제화를 위해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대표 발의한 ‘5·18 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은 상임위원회를 통과하지 못한 상태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이 노래의 법제화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이 노래가 5·18 기념곡으로 지정되면 해마다 5·18 기념식에서 '합창'과 '제창'을 놓고 갈등을 빚는 상황이 끝날 것으로 5월 단체와 광주 시민·사회단체들은 기대하고 있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