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미홍 “‘임을 위한 행진곡’ 부르려 기쓰는 자들 다 미친X들”

전 KBS 아나운서이자 현 더코칭그룹 대표 정미홍씨. [중앙포토]

전 KBS 아나운서이자 현 더코칭그룹 대표 정미홍씨. [중앙포토]

전 KBS 아나운서이자 현 더코칭그룹 대표 정미홍씨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과 관련해 “노래 부르려고 기 쓴 사람들을 보면 미친X들이란 생각밖에 안 든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곡이야 어찌 됐든 김일성 찬양 영화의 주제곡으로 쓰였는데 굳이 부르지 못해 안달을 한다”며 “애국가는 안 불러도 이 노래는 부르려고 기를 쓰는 자들을 보면 참 어이가 없다”면서 ‘미친’이라는 표현을 썼다.
 
이어 정 대표는 “5·18 유공자 전수 조사하고 유공자 가산점으로 공무원 되고 대학 특례 입학한 자들에 대해 조사하라”며 “유공자 입양 장사한다는 소문의 진위에 대해 수사하라”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그동안 5·18 유공자 가산점 폐지와 함께 5·18 유공자의 수가 계속 늘어나고 있으니 면밀히 조사해야 한다는 주장도 펼쳤다.
 
정 대표는 지난 17일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5ㆍ18 민주화 운동을 헐뜯는 글을 남겼다. 그는 “무기고에서 수십만 점의 무기를 탈취해 무고한 생명을 죽게 하고 관공서를 파괴하고 방화한 폭동”이라며 “군인들을 죽인 폭동이라고 했다. 
 
이어 “민주화 운동으로 둔갑해 매년 유공자가 늘어나며 국가 재정을 좀 먹고, 턱없는 공직시험 가산점으로 수많은 수험생들을 좌절시키고, 기회를 뺏는 사회 불안의 요인이 됐다”고 주장했다.
 
반면 1961년 5월 16일 군사정변에 대해서는 “나라를 가난에서 구한 구국의 무혈 혁명”이라고 썼다. 
 
정 대표는 “대한민국의 5천년 역사에서 유일하게 세계인의 찬사와 존경을 받은 위대한 30년 경제발전 역사의 시작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5ㆍ16을 쿠데타로 부르지 않으면 역적으로 모는 자들이야말로 대한민국의 암세포 같은 역적 집단이라고 본다”며 “5ㆍ16 혁명이 없었다면 지금의 대한민국은 없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통탄스럽게도 우리는 아이들에게 위대한 역사를 가르치지 않고, 폭동을 민주화로 가르치고 있다”며 “조국에 대한 긍지를 품고 자라는 것이 아니라, 폭력을 긍정하며 자라고 있으니 나라의 미래는 소란스럽기만 할 것이란 우려가 무럭무럭 자란다”고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