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창재 법무장관 대행 사의 표명 "신뢰 회복 위해 내려놓는다"

이창재 법무부 장관 대행이 19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법무부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창재 법무부 장관 대행이 19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법무부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창재 법무부장관 권한대행이 19일 사의를 표명했다.
 
이 권한대행은 "그동안 법무부 장관직무대행으로서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법치 질서를 지키기 위하여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였다"라면서도 "그러나 최근의 상황과 관련하여 국민의 신뢰를 조금이나마 회복하기 위해서는 스스로 먼저 내려놓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여 결심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인 18일 이른바 '돈봉투 만찬' 의혹을 정확하게 조사하겠다고 밝힌 후 하루 만이다.
 
이 권한대행은 전날 오전 정부과천청사에 출근하면서 안태근 법무부 감찰국장과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의 사의 표명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정확하게 조사하도록 하겠다”고 답한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