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나무꽃이 피면 나라에 좋은 일이 생긴다는데..."

국내에서 집단으로 핀 대나무 꽃이 5년 만에 발견됐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경남 창원시 의창구 동읍 용강리에서 꽃을 피운 솜대 군락을 발견했다고 19일 밝혔다. 국내에서 대나무 꽃 군락이 발견되기는 2012년 경남 김해 용두산의 이대(대나무 종류) 이후 처음이다.  
 
경남 창원시 동읍 용강리의 대나무(솜대)가 꽃을 피웠다. [사진 국립산림과학원]

경남 창원시 동읍 용강리의 대나무(솜대)가 꽃을 피웠다. [사진 국립산림과학원]

이번에 꽃이 핀 솜대는 0.1ha 규모의 숲에 800본 정도가 있다. 직경 3~4cm, 높이 7~8m 정도다. 국내에는 18종의 대나무 종이 있다. 대나무는 꽃이 잘 피지 않아 ‘신비의 꽃’으로 불린다.
지금까지 대나무 꽃이 발견된 것은 1937년 경남 하동의 왕대림, 2007년 경북 칠곡의 솜대림, 2008년 경남 거제 칠전도의 맹종죽림 등이다.
 
경남 창원시 의창구 용강리의 대나무(솜대) 꽃이 피었다. [사진 국립산림과학원]

경남 창원시 의창구 용강리의 대나무(솜대) 꽃이 피었다. [사진 국립산림과학원]

대나무 꽃이 잘 피지 않는 이유는 씨앗이 아닌 땅속에서 자라는 줄기로 번식이 이뤄져 개화에 관여하는 기관이 퇴화했기 때문으로 추정하고 있다.    
 
대나무 꽃이 피기 시작하면 기존에 자라던 대나무 장대와 뿌리가 완전히 죽게 된다. 이후 숨은 눈이 자라면서 다시 재생하지만 꽃이 피기 전과 같은 상태로 대나무 숲이 회복되는데 10년 이상 걸린다.
국립산림과학원 남부산림자원연구소 박용배 소장은 “대나무 꽃은 구경하기 어렵기 때문에 예로부터 꽃이 피면 국가에 좋은 일이 발생할 징조로 보기도 했다”고 말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