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불한당’ 변성현 감독, SNS ‘홍어’ 막말 논란에 사과 “저 역시 고향 전라도…”

변성현 감독. [중앙포토]

변성현 감독. [중앙포토]

영화 ‘불한당’을 연출한 변성현 감독이 SNS에 올려 한때 논란을 빚은 ‘막말’에 대해 변 감독이 공식 사과했다.
 
변 감독은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아무 생각 없이 적은 발언으로 상처 입은 분들에 죄송하다”라는 반성의 글을 남기며 영화 ‘불한당’ 출연진과 스태프에 미안함을 드러냈다.
 
최근 변 감독은 트위터에 “데이트 전에는 홍어 먹어라. 향에 취할 것이다” “대선 때문에 홍보가 되질 않는다. 대선을 미뤄라. 나도 니네 만큼 준비 오래했다” “심상정이랑 유승민 빼고 걍 다 사퇴해라” “문이랑 안은 손잡고 자격미달을 이유로 사퇴해라” “문 안 초딩싸움” 등을 적어 논란을 빚었다. 또 그는 “엉덩이 큰 여자 친구 성격 나쁜 애가 없다”는 성적인 글을 재공유하기도 했다. 
 
이러한 변 감독의 성적ㆍ자극적이며, 특정 대선후보를 비방하는 듯한 어휘 사용은 그가 제작한 영화를 넘어 비난의 대상이 됐다.  
 
이날 사과에서 변 감독은 “다만 저는 지역 차별주의나 여성 차별주의자는 결코 아니라는 점 하나만은 외람되지만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저의 고향 역시 전라도이며, 특정 지역과 여성 비하를 일삼는 사람들은 제가 가장 혐오하는 집단”이라고 해명했다.  
 
변 감독은 “오늘 일로 말의 무거움을 가슴 깊이 새기는 계기로 삼겠습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마지막으로 변 감독은 “염치없지만 여러분께 한 가지만 부탁드리고 싶습니다. 영화 ‘불한당’은 제 개인의 영화가 아닙니다. 수백 명의 땀과 노력의 결정체입니다. 아무쪼록 이 
 
영화가 저의 부족함 때문에 온당한 평가를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여러분께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