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직 사용 전이던 내 온라인 상품권'…이미 발행사 직원이 썼네요

유효기간이 임박한 고객의 미사용 온라인 상품권을 몰래 사용한 상품권 발행회사 직원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고객이 구매 후 사용하지 않은 온라인 선불 상품권의 정보를 빼낸 뒤 이를 현금화 해 사용한 이모(36)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해 9월부터 지난 3월까지 상품권 개인식별번호(PIN) 정보를 회사에서 빼돌려 2218회에 걸쳐 1145만여원을 챙겼다. 온라인 상품권은 서점이나 편의점, PC방 등에서 무기명으로 거래되는 경우가 많아 구매자들의 신원 확인이 쉽지 않은 점을 악용했다.  
 
이씨는 특히 상품권 중에서도 유효기간이 임박한 미사용 상품권을 노렸다. 온라인 상품권의 주 구매층은 10~20대인데 피해자 중에서는 자신이 구매한 상품권을 분실하거나 구매 사실 자체를 잊어버린 경우가 많았다.
 
경찰 관계자는 "전체 온라인 선불 상품권의 유통 규모를 확인하기 어려워 적발되지 않은 유사 피해가 있을 가능성이 충분하다. 상품권을 구매한 경우 가급적 구매 즉시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