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영선,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거부 "미워하진 않는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지난 18일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거부한 것에 대해 "미워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기념식이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사람의 모자람이 주는 아픔이라는 게 있는데 그 아픔의 대가를 그렇게 우리가 치를 필요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금 대한민국이 통합의 힘을 발휘하느냐에 따라 선진국에 가느냐 못가느냐가 달려있다"며 "한국당의 마음도 이해하지만 5·18 민주화 정신에 대해서는 부인할 수 없으리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9년만에 되찾은 노래가 망월동을 찾은 분들의 가슴을 달구었습니다"며 "이것이 민주주의 회복이고 새로운 출발임을 알렸습니다"고 밝혔다.
 
한편 정 원내대표는 이날 기념식이 끝난 뒤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안한 것에 대해 "제창을 하는 문제에 대해 국민적 합의가 충분히 이뤄지지 못했다. 국민적 합의가 완전히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여성국 기자 yu.sungku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