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늘도 '3출루' 추신수, 텍사스 9연승 이끌어

'추추트레인'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팀의 9연승을 이끌었다. 
 
추신수 [텍사스 레인저스 홈페이지]

추신수 [텍사스 레인저스 홈페이지]

 
추신수는 19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인터리그 홈 경기에서 1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2볼넷·2득점을 기록했다. 추신수가 한 경기 3출루 이상을 기록한 건 올 시즌 9번째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62(126타수 33안타)로, 출루율은 0.377로 올랐다. 텍사스는 필라델피아에 8-4로 승리하며 9연승을 질주했다.
 
 
전날 3안타·3타점의 친 추신수는 이날도 좋은 타격 감을 뽐냈다. 1회 말 필라델피아 우완 선발 투수 닉 피베타의 바깥쪽 빠른 볼에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3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깨끗한 우전 안타로 포문을 열었다. 0-2로 뒤진 5회 말 추신수는 1사 후 스트레이트 볼넷을 얻어 1루로 걸어나갔다.  
 
 
구원 투수 호엘리 로드리게스의 보크로 2루에 진출한 추신수는 2사 1·2루에서 터진 로빈손 치리노스의 우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텍사스는 이어진 2사 1·3루에서 루구네드 오도르의 좌전 안타로 2-2 동점을 이룬 뒤 라이언 루아의 우중월 3점 홈런으로 순식간에 5-2로 역전에 성공했다. 
 
 
추신수는 6회 1사 2루에서 좌완 로드리게스와 풀 카운트 대결 끝에 볼넷으로 또 출루했다. 텍사스는 이 기회에서 엘비스 안드루스의 2루타와 노마 마자라의 중전 안타를 묶어 3점을 보태 8-2로 달아나며 승부를 갈랐다. 8회 마지막 타석에선 2루 땅볼로 물러났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