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영철 바른정당 의원 "文, 요즘 TV보는 맛이 있어"

황영철 바른정당 의원. 강정현 기자

황영철 바른정당 의원. 강정현 기자

황영철 바른정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정부 출범 9일째를 맞은 것과 관련해 "요즘 TV 보는 맛이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황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제 마음이 국민들의 마음이 아닐까 생각한다. 다만, 이 흐뭇한 마음이, 박수를 보내고 싶은 이런 상황들이, 정말 오래 가야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인 18일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에서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황 의원은 "헌법에 담겠다고 한다는 것은 개헌을 통하지 않고는 할 수가 없는 일이잖나"라며 "대통령께서도 적극적으로, 이걸 아주 긍정적으로 개헌 논의를 주도해가시고, 또 안도 만들어내시고 이런 것들이 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국정농단 사태 당시 국회 청문위원을 지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재판이 오는 23일로 예정된 가운데, 황 의원은 "본인과 관련한 재판이 아니면 나오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