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노무현 정권보다 더 세련된 좌파들이 우파 궤멸"

[사진 홍준표 전 경남지사 페이스북]

[사진 홍준표 전 경남지사 페이스북]

대통령 선거 이후 미국의 아들 집을 방문 중인 홍준표 전 경남지사의 바다 건너 메시지가 이어지고 있다.
 
18일 오후 홍 전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노무현 정권보다 더 세련된 좌파들은 전열이 정비되면 우파 궤멸 작전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며 "우선 제일 선봉에 설 세력은 좌파 전위대 언론과 사정기관, 좌파 시민단체일 것"이라고 말했다.
 
홍 전 지사는 이어서 "과거 구보수주의와는 결별하고 신보수주의로 새롭게 무장함으로써 국민에게 좌파들과는 다른 우파의 정치적 가치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또 홍 전 지사는 "새롭게 등장한 더 세련된 좌파들은 그때보다 더 정교한 방법으로 우파 궤멸작전에 돌입할 것"이라며 "기획 탄핵으로 집권한 그들을 상대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먼저 전열을 재정비하고 신보수주의로 무장해 당원 모두가 전사가 되어야 한다"고 썼다.
 
한편 홍 전 지사의 'SNS 정치'가 정치권 안팎에서 입길에 오르고 있다. 홍 전 지사는 17일 자유한국당의 이른바 '친박(친박근혜)' 의원을 거론하며 '바퀴벌레'라고 표현하는 등 극언을 한 바 있다. 이에 정우택 자유한국당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같은날 "여태까지 대통령 후보로 나왔다가 낙선했던 사람들은 자중하거나 정계 은퇴를 했다"며 홍 전 지사의 발언을 겨냥하는 듯한 말을 한 바 있다.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도 "이게 제정신이냐. 낮술 드셨냐"며 강도 높게 비판한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