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서 안철수가 문재인 대통령 향해 한 말

지난 18일 제37주년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지난 18일 제37주년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18일 제37주년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문재인 정권이 성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가 대선 패배 뒤 공식 대외 행사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안 전 대표는 이날 행사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연설을 시작해 마칠 때까지 청중들의 박수에 동참하지 않고 침묵으로 일관했다.  
 
안 전 의원의 표정이 살짝 밝아졌을 때는 가수 전인권씨가 무대 위로 등장했을 때였다. 전씨는 대선기간 자신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혔다가 문 대통령의 지지자들로부터 ‘적폐가수’란 비난을 듣고, 표절 시비까지 연루됐다. 
 
안 전 의원은 전씨가 부르는 ‘상록수’를 처음부터 끝까지 나지막이 읊조렸다. 상록수에는 이러한 가사가 있다. “우리 나갈 길 멀고 험해도 깨치고 나아가 끝내 이기리라”-.
 
안 전 대표는 기념식 참석 소감에 대해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비롯해 기념식이 정상화된 것은 참으로 기쁜 일”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주요 인사들을 위한 귀빈석에 앉지 않고 시민들 속에서 기념식을 지켜본 데 대한 질문에 “시민들과 달라진 기념식을 함께하고 싶었다”고 답했다.
 
안 전 대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공식 기념곡으로 지정하는 문제에 대해 “국민의당에서 (기념곡 지정을 위한) 5ㆍ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지난 14일 학계 중심의 지지자 모임인 ‘전문가광장’ 관계자들과 만나 차기 대선에 대한 재도전 의지을 밝혔다. 그는 “5년 뒤 제대로 시대정신을 구현하는 사람으로 인정을 받고 결선투표 없이도 50% 이상을 지지받을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지지자 모임의 핵심 구성원 20여 명과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 및 딸 설희씨도 참석했다. 안 전 대표는 “여기 계신 분들이 정책 준비를 정말 잘해주셨다”라며 대선 패배에 대해 “전적으로 제가 부족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